최종편집
2018-10-19 오전 8:03: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당진뉴스
서산뉴스
태안뉴스
시민기자데스크
전국지역뉴스
전국핫뉴스
기획연재기사
집중이슈기사
포토&이야기
오피니언
사설
칼럼
여론광장
사는이야기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사동정
읍면동소식
상공기업소식
문화예술소식
단체모임소식
기자탐방
교육인사이드
교육소식
현장소식
칼럼
포토갤러리
포토뉴스
포토세상
독자디카포토
2018-04-26 오전 7:31:45 입력 뉴스 > 당진뉴스

제15회 장고항 실치축제 28일 개막
5월 중순 지나면 회로 맛보기 어려워



당진을 대표하는 봄철 음식 실치의 진정한 맛을 제대로 느껴볼 수 있는 15회 장고항 실치축제가 이달 28일과 29일 당진시 석문면 장고항 일원에서 펼쳐진다.

 

 

장고항실치축제위원회가 주최하는 이번 축제에서는 뱅어포 만들기 체험을 비롯해 실치 무료시식 코너 등이 운영된다.

 

 

또한 실치 관련 프로그램 외에도 장고항 수산물 경매와 농특수산물 경매, 관광객 체험 레크리에이션, 관광객 컬링게임, 개막축하 콘서트, 불꽃놀이, 주민장기자랑 등 다채로운 행사가 이어진다.

 

한편 10여 년 전부터 미식가들로부터 인기를 끌면서 봄철 미각을 돋아주는 별미로 유명해진 실치는 당진시 석문면 장고항 마을에서 처음 먹기 시작해 지금은 당진의 9미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실치는 서해바다에서 주로 3월 말경부터 잡히기 시작해 5월 중순까지 약 두 달간 먹을 수 있는 계절음식으로 3월 말에 처음 잡히는 실치는 육질이 연해 회로 먹기는 어렵고 4월 초순부터 잡히는 실치가 회로 먹기에 적당하다.

 

당진에서는 갓 잡은 실치에 오이, 당근, , 깻잎, 미나리 등 야채와 참기름 등 양념을 한 초고추장을 넣고 금방 무쳐낸 회무침으로 주로 요리해 먹는다.

 

특히 실치는 그물에 걸리면 1시간 안에 죽어버리는 탓에 장고항 산지가 아니면 회로 맛보기 어려우며 보통 5월 중순 이후에는 실치의 뼈가 굵어지고 억세져 회로는 먹을 수 없고 뱅어포(실치포)로 만들어 양념을 발라 구어 먹거나 쪄 먹는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68,300,891
  어제 : 26,890
  오늘 : 5,054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읍내동 230번지 2층 | 제보광고문의 TEL 041-665-0405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