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1-21 오전 8:37: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당진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이야기
문화·예술·축제
문화예술소식
단체모임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볼거리
먹거리
사설·칼럼·기고
사설
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기업탐방
여론광장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9-10-16 오후 1:53:35 입력 뉴스 > 종합뉴스

“추락한 언론 신뢰도, 저널리즘에 충실해야 가능”
‘유튜브와 가짜뉴스의 시대, 저널리즘의 생존전략’



사단법인 대전언론문화연구원(이사장 임도혁)16일 오전 10시 대전세종연구원 3층 소회의실에서 유튜브와 가짜뉴스의 시대, 저널리즘의 생존전략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가졌다.

 

▲ 유튜브와 가짜뉴스의 시대, 저널리즘의 생존전략

 

양선희 대전대학교 글로벌문화콘텐츠학과 교수가 주제를 발표했다. 김선미 칼럼니스트의 사회로 류호진 59TV 대표, 이기동 대전·충남민언련 사무국장, 정찬욱 한국기자협회 부회장, 최순희 배재대학교 교양교육부 교수가 패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 양선희(대전대학교 글로벌문화콘텐츠학과 교수)

 

양선희 대전대 교수는 발제를 통해 최근 유튜브가 엔터테인먼트에서 뉴스에 이르기까지 한국인의 일상을 평정했다고 전제한 뒤 이 과정에서 나온 가짜뉴스는 사회갈등 유발, 언론의 신뢰도 하락 등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양 교수는 이어 사실과 검증이라는 언론 본연의 역할을 수행해 나간다면 저널리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지역언론도 유튜브 시대라는 흐름을 외면할 수 없다각자 유튜브를 활용한 지속 가능한 모델을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 류호진(59초TV 대표)

 

토론자로 나선 류호진 59TV 대표는 지역신문에게 동영상은 생소하겠지만 이는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취재 현장에서 살아있는 영상을 포착하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기동(대전·충남민언련 사무국장)

 

이기동 대전충남민언련 사무국장은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적극 대응하면서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컨텐츠 생산을 통해 지역 시청자 및 독자들과 소통하는 데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 정찬욱(한국기자협회 부회장)

 

정찬욱 한국기자협회 부회장은 유튜브 등의 가짜뉴스는 기존 언론의 정파성에도 원인이 있다고 진단하고 팩트체크와 함께 수용자의 미디어 리터러시(미디어 이해 교육)도 활발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순희(배재대학교 교양교육부 교수)

 

최순희 배재대학교 교양교육부 교수는 언론에 대한 불신이 거짓 뉴스를 생산하는 원동력이다, 기존 뉴스매체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공적 가치 또는 저널리즘 원칙에 더욱 충실해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81,345,184
  어제 : 35,234
  오늘 : 22,824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번화2로 27, 3층 | 제보광고문의 TEL 070-7787-8789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