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23 오전 7:4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당진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이야기
문화·예술·축제
문화예술소식
단체모임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볼거리
먹거리
사설·칼럼·기고
사설
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기업탐방
여론광장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9-11-29 오전 8:22:53 입력 뉴스 > 정치

당진시의회, 서부두 매립지서 내달 12일 정례회 개최 한다
평택경찰서에 집회신고서 접수



 

당진시의회 김기재 의장과 정상영 부의장은 28일 경기도 평택경찰서를 직접 방문해 오는 1212일 당진평택항 서부두 인근에서의 옥외집회 신고서를 접수했다.

 

집회신고서를 제출하게 된 배경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당진평택항 매립지 관련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의 최종선고를 앞두고 매립지 관할권 분쟁지역인 서부두(카길코리아 인근)에서 당진시민의 대변기관인 당진시의회가 정례회 본회의를 개최해 빼앗긴 당진땅에 대한 수호의지를 다지고 당진평택항 매립지가 부당하게 평택시에 귀속결정됐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대외적으로 알리고자 신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재 의장은저는 오늘 빼앗긴 당진땅을 되찾기 위한 17만 당진시민들과 220만 충남도민들의 염원이 담긴 집회신고서를 평택경찰서에 제출했다면서집회신고를 위해 당진경찰서가 아닌 평택경찰서를 찾게 된 현실이 매우 안타까우며, 다음달 12일에 서부두에서 정례회 본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의장은서부두에서의 정례회 개최는 지난 2015년 부당하게 빼앗긴 당진평택항 매립지에 대한 당진시 관할의 당위성과 당진땅 수호의지를 재확인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면서헌법재판소, 대법원의 정의로운 판결을 기대하며 17만 당진시민들은 당진땅 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와 발맞춰 반드시 당진땅을 사수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정부가 충남도 관할구역 일부를 경기도로 귀속시키면서충남 도계 및 당진 땅 찾기 투쟁4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대법원과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앞두고 있는 현재 당진시민 촛불집회는 1,586일째, 헌법재판소에서는 1,184일째, 대법원에서는 137일째 당진시민들을 주축으로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83,696,374
  어제 : 37,511
  오늘 : 21,212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번화2로 27, 3층 | 제보광고문의 TEL 070-7787-8789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